PRESS

‘그랑블루’ 이종혁, 박태환 애타게 만든 밀당의 고수…’환상 케미’ 자랑
작성자 : 관리자 2019-07-01

 

 

 

 

 

 

배우 이종혁이 출구 없는 마성의 아재개그로 동생들과 최고의 케미를 이끌어내며 ‘그랑블루’의 재미를 견인했다.

이종혁은 지난 28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그랑블루’에서 수영선수 박태환, 배우 이종혁, 셰프 오스틴 강, 방송인 한석준, 배우 최성원, 가수 안형섭과 함께 ‘바다 살리기 프로젝트’의 멤버 마린 보인즈로 활약하며 수중 공원 만들기에 돌입했다.

생태계 오염으로 바다의 사막화를 막고 해양 생태계 복구 프로젝트를 위해 이종혁과 다섯 남자가 뭉쳤다. 국내에서 스쿠버 다이빙을 배운 여섯 남자는 최근 바다 쓰레기로 몸살을 앓았던 필리핀 세부로 향해 해양 생태계도 보호하고 관광자원으로도 활용되는 수중 테마 공원 만들기에 도전했다.

마린 보이즈 내 유일하게 스킨 스쿠버 다이빙 자격증 보유자인 이종혁은 물을 겁내는가 하면, 멤버들과 함께 스쿠버 다이빙 교육을 받는 과정에서 어리바리한 허당미를 뽐냈고, 이에 멤버들이 웃자 이종혁은 “그때 잘한다고 칭찬도 받았다”라며 재미를 선사했다.

첫 바다 입수에 앞서 멤버들은 다이빙을 함께 할 버디 짝꿍을 정하는 시간을 가졌다. 모두 수영 금메달리스트인 박태환을 버디로 원한 가운데, 이종혁만 유일하게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박태환은 “종혁 형만 손을 안 들었다. 나를 거부한 남자는 처음”이라며 애타는 모습을 보였고, 이종혁은 무심한 표정으로 “너가 그렇게 버디하고 싶으면 해 줄게. 너가 정 원하면”이라며 밀당의 고수다운 면모를 뽐냈다.

본격적으로 다이빙 버디를 정하기 위한 댄스배틀이 벌어졌다. 모두 열정적인 댄스실력을 발휘한 가운데, 특히 이종혁은 중독성 강한 ‘밀당춤’으로 배 위를 발칵 뒤집으며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댄스배틀의 1위 자리는 이종혁에게 돌아갔고, 이종혁은 “물을 무서워하고 다이빙 애송이인 박태환을 선택하겠다”며 박태환을 선택, 이후 그와 환상의 케미를 자랑하며 바다에 조금씩 적응하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편안한 매력이 강점인 이종혁은 자신의 버디인 박태환 뿐 아니라 마린보이즈의 맏형으로서 무심한 듯 자상하게 동생들을 챙기면서 분위기를 유쾌하게 이끌어 나갔다. 특히 이종혁은 “우리가 땅을 보러 왔지 않느냐. 부지를 부지런히 봐야 한다”와 같은 특유의 아재개그를 시도 때도 없이 던지면서 웃음을 선사했다.

꾸미지 않은 친근함으로 동생들에게 다가가며 폭풍 친화력을 자랑한 이종혁은 팀의 분위기메이커 역할을 톡톡히 하며 앞으로의 활약을 기대케 했다.

한편 필리핀 카모테스를 배경으로 해양 생태계를 보호하기 위한 여섯 남자의 생고생 프로젝트를 다룬 SBS ‘그랑블루’는 3부작으로 금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마이데일리 = 여동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