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

'위대한 쇼' 이원종, 안방극장 뭉클하게 한 열연...분노→슬픔 변주
작성자 : 관리자 2019-10-01

 

 

 

 

 

 

‘위대한 쇼’ 이원종이 애끓는 부정과 피해자의 울분을 담아낸 명품 열연으로 안방극장에 먹먹한 울림을 선사했다.

이원종은 지난 30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위대한 쇼’에서 인주시장의 상권을 지키기 위해 우즈몰 건립 반대 1인 시위도 불사하는 종철의 모습을 소화하며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분신을 하는 한이 있더라도 시장 인근에 쇼핑센터인 우즈몰이 설립되는 것을 절대적으로 반대해 왔던 종철은 준호(임주환 분)에 이어 대한(송승헌 분) 마찬가지로 우즈몰 건립에 긍정적인 태도를 보이자 크게 실망하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종철은 우즈몰 건립을 반대하며 1인 시위에 나섰고, 이 가운데 쇼핑물을 반대하는 진짜 이유가 공개됐다. 과거 우주유통이 운영하는 백화점 엘리베이터 사고로 둘째 딸 지현(강은아 분)을 잃었던 것. 당시 사고에 대한 원인을 규명하고 책임자 처벌을 요구했던 종철이었지만, 기업은 묵묵부답으로 일관했고, 결국 그는 보상금을 받고 돌아설 수밖에 없었다.

그동안 치킨집을 운영하는 사장님이자 대한이 짝사랑하는 수현(이선빈 분)의 아버지로서 친근한 매력을 선보여 왔던 이원종은 이날 방송을 통해 딸을 먼저 보낸 종철의 애끊는 부정부터 모든 일을 돈으로 해결하려는 거대 기업에 대한 분노와 그에 맞서는 소신을 설득력 있게 그려내면서 안방극장의 공감대를 높였다.

특히 이원종은 대한이 사실상 스파이 노릇을 해 왔다는 사실을 알고 난 뒤 그를 향한 실망과 분노, 그와 동시에 안쓰러워하는 종철의 복합적인 감정을 많은 대사 없이 떨리는 눈빛과 주먹만으로도 전달하면서 보는 이들을 숙연하게 했다. 눈물을 흘리며 “아무리 돈으로 안 되는 거 없는 세상이라지만 나는 돈보다 먼저인 게 있다고 생각한다”는 이원종의 한마디는 시청자들을 울컥하게 만들기 충분했다.

한편 이원종의 열연이 돋보이는 ‘위대한 쇼’는 매주 월요일, 화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스포츠서울=이게은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