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

박경혜, 드라마·영화 넘나드는 연기 열정...공감대 높인 '심스틸러' 매력
작성자 : 관리자 2019-11-07

 

 

 

 

 

 

배우 박경혜가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넘나드는 맹활약을 펼치며 신스틸러를 넘어 관객의 마음까지 사로잡는 ‘심스틸러’로 매력 발산 중에 있다.

박경혜는 현재 tvN 수목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에서 연애나 결혼보다는 아이돌 덕질에 집중 하는 청일전자의 기획개발부 김하나 대리를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극중 김하나는 맞는 말만 골라서 하다 보니, 다소 까칠하고 예민해 보이기는 하지만 알고 보면 은근하게 다른 사람을 챙겨주는 마음 따뜻한 현실 직장인이다.

월급을 생존마약이라고 정의하면서 월급만을 바라보고 참고 견디는 직장인의 현실을 대변했던 김하나의 모습을 생동감 있게 소화했던 박경혜는 여기서 그치지 않고, 이에 대한 이유를 유쾌하면서도 사실적으로 그리며 짠한 공감대를 높이는데 일조했다.

김하나의 일상을 버티게 해주는 유일한 낙이자 원동력은 바로 아이돌 덕질이다. 박경혜는 ‘단지 자신의 소중한 일상의 마지노선’을 지키기 위해 눈물을 머금고 월급삭감에 동의하는 김하나의 모습을 통해 아무리 ‘싫다 싫다’고 해도 회사를 그만두지 못하는 직장인들의 모습을 보여주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짠하게 만들었다.

적이면서도 톡톡 튀는 감초 활약으로 주어지는 작품마다 강한 존재감을 입증했던 박경혜는 ‘청일전자 미쓰리’에서 전매특허인 표정연기는 물론이고, 여기에 더해진 ‘공감의 힘’으로 평범해서 더 특별한 ‘김하나 대리’를 완성시키면서 안방극장에 깊은 여운을 선사하고 있다.

박경혜의 활약은 드라마 뿐 아니라, 영화계에서도 계속 이어지고 있다. 영화 ‘두 번 할까요’에서 상철이 운영하는 동물병원의 김간호사로 출연한 박경혜는 등장만으로도 넘치는 개성과 매력을 발산하며 관객들에 큰 웃음을 선사했다.

이어 영화 ‘메기’에서는 마리아 사랑병원에서 일하는 방사선사로 등장, 짧지만 잊을 수 없는 강렬한 존재감으로 작품의 완성도를 높이며 영화 팬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한편 박경혜가 출연 중인 tvN 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는 매주 수목 오후 9시30분에 방송되며, 영화 ‘두 번 할까요’와 ‘메기’는 절찬 상영 중이다.  


 

 

 

[헤럴드POP=이지선 기자]